::: 원오사 :::
홈으로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관리자
2022 / 5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작성일 : 10-11-17 15:58
應無所住
 글쓴이 : 돌부처
조회 : 1,094  
법좌에 올라 주장자를 세 번 치고 이르시기를
  항상 말하지만 법문은 종사가 법상에 오르기 전에 다 되었고, 법문을 들으려는 대중이 자리에 앉기 전에 다 마친 것이다. 이 도리를 알면 된다.
  말과 글로 설법을 듣는 것은 다문多聞이라 하고 말과 글을 떠나서 법문을 듣는 것을 구족다문具足多聞이라 한다.
  부처님이 49년간 설법을 했는데 나중에는 영산회상靈山會上에서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꽃 한 송이를 인천대중人天大衆에게 들어보였다. 거기에 무슨 말과 글이 해당할 수 있겠는가.  우리가 이렇게 살아가고 있지만 이 몸을 얼마나 유지하고 세상을 살아갈 수 있겠나 하고 한 번쯤 생각해 볼만한 일이다. 항 오륙십년 전만 하더라도 평균적으로 육십 년 살기가 어려웠다.
  환갑을 맞는 노인을 보면 “아따! 그 노인 참 오래도 사는구나”하고 감탄할 정도였다. 지금은 평균수명이 한 십여 년은 더 늘어난 것 같아서 예전보다 많이 장수를 하는데 그래도 육십 전에 죽는 사람이 참 많다.
  이 법회에 승속僧俗이 많이 모였는데 많은 대중이 100년만 지나면 서로가 다 어디에 가 있는지 행방조차도 알 수 없고 얼굴 또한 볼 수 없게 된다. 이렇듯 우리의 일상은 늘 덧없는 것이우리의 일상에 늘 부딪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므로 부처님께서 이 몸을 꿈과 같고 허깨비 같고 물거품 같고 풀끝의 이슬과도 같고 번갯불과 같은, 참으로 허망한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그런데 이 허망한 가운데 허망하지 않은 것이 하나 있다. 무엇이 허망하지 않은 물건인가.  옛 조사도 한 말씀하셨다. 

  “한 물건이 사람 사람에게 있는데 머리도 없고 꼬리도 없으며 명자名字도 없고 위로는 하늘을 버티고 아래로는 땅을 버티며 천지보다 더 크고 해와 달보다 더 밝으며 검기로는 칠통보다 더 검은데 이러한 물건이 우리의 행주좌와行住坐臥와 어묵동정語黙動靜의 일상생활 하는 데 있으니 이것이 무엇인지 모른다.”
  고 하셨다.  그러니 하루 24시간 가운데 9시간 일하고 6시간 잠자고 5시간 놀면 4시간이 남는데, 이 4시간 남는 시간을 정신을 통일하고 집중해서 이 알 수 없는 것을 참구해야 한다. 처음에는 잘되지 않는 어렵고 힘든 일이지만 물 흘러가듯 자꾸만 생각이 끊임없이 이어지면 정신을 통일하는 묘를 자연히 얻을 수 있는 것이다. 
  우리가 사바세계를 무대로 삼고 한바탕 멋들어지게 연극을 하다 가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멋들어지게 하는 것인가. 가령 연극배우가 비극의 배역을 맡았다고 하자. 그 배우가 마음 가운데 딴 생각을 비우고 자신이 그 극중 배역과 혼연일치가 되는 연기라야 사람들이 감동한다. 사바세계에 와서 우리가 맡은 배역대로 연극을 잘 하려면 우선 물질에 대한 지나친 애착과 삶에 대한 애착을 비워야 한다. 물질 아니면 사람 때문에 가슴이 아프고 머리가 아프다. 우리가 사바세계에 나온 이유는 머리 아프고 가슴 아프려고 나온 것이 아니다. 빈 몸 빈손으로 옷까지 훨훨 벗고 나왔는데, 공연한 탐욕과 쓸데없는 망상으로 모두 근심걱정이 시작되는 것이다. 어릴 때는 누구를 해칠 생각도 근심걱정도 없었다. 그런 천진난만한 동심으로 돌아가야 한다. 진실대로 자기 정성대로 노력하기만 하면 세상은 될 만큼 되는데 올바르지 못한 진리가 아닌 망상이란 도둑놈 때문에 근심걱정을 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얼마 전 일본에 대산청만大山靑巒이라는 문학박사가 있다. 그 사람에게는 늙은 하녀가 있었는데 병자를 앉혀놓고 뭐라고 중얼거리기만 하면 병이 금방 낫곤 했다. 박사가 생각하니 신기하기도 하고 가관佳觀이었다. 그것이 미신인 것만은 분명한  듯한데 병이 완쾌되니 말이다.  그래서 하녀를 보고 무엇을 이르냐고 물었다.  그 하녀는 “오무기 고무기 이소고고 오무기 고무기 이소고고”라 한다고 대답했다.  이 말을 듣고 박사가 생각해보니 ‘오무기’는 보리요 ‘고무기’는 밀, ‘이소고고’는 두 되 다섯 홉이란 말이다. ‘보리 밀 두되 다섯 홉’이란 말에 병이 나을 까닭이 없는데 병이 잘 낫는 것이 이상하게 생각되었다.  일본에서 문학박사가 되자면 불교를 모르고는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불교경전에는 문학과 관련 깊은 철학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그이가 〈금강경金剛經〉을 보았는데 경 가운데 응무소주이생기심(應無所住而生其心) 즉 ‘응당 머무름 없이 그 마음을 낸다’고 하는 구절이 있다. 육조 혜능대사도 다른 사람이 〈금강경〉을 읽을 때 이 구절을 듣고 도를 깨달았던 것이다.

  이 구절의 일본 발음이 ‘오무소주 이소고싱’. 아마도 하녀는 누가 이 말을 하는 것을 듣고 잘못 외어 ‘오무기 고무기 이소고고’라는 비슷한 말을 늘 외운 것이다.  박사가 하녀에게 외우는 것이 잘못됐으니 다시 외우라고 고쳐주었다.하녀는 그런가보다 하고 다음부터 환자들에게 제대로 된 금강경 구절을 외워줬는데, 진짜지만 병이 낫지 않았다. 그래서 ‘오무기 고무기 이소고고’라고 또 다시 바꿔서 읽으니까 그제서야 병이 낫는다.  그 이유가 어디에 있느냐 하면 박사가 말해준 것은 진짜이지만, 많이 외우지도 않았고 또 이렇게 하면 정말 병이 나을까, 이것이 옳은가 그른가 하는 의심이 나서다.  〈화엄경〉에 “믿음은 도의 근원이요 공덕의 어머니라 모든 성현의 법을 길러낸다”고 하였다. 믿음 거기서 모두가 이루어진다. 한 물건이 있는데 천지보다 먼저요 형상이 없어 본래 고요하도다. 능히 만상에 주인이 되고 사시절을 따라 마르지 않는데 장부에겐 누구나 하늘을 찌를 듯한 기개가 있거니 북두와 남성을 등을 지고 보아라

  有物先天地
  無形本寂寥能爲萬像主不逐四時凋
  丈夫皆有衝天志
  北斗南星背面看